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배가본드' 신성록, 핵폭탄급 폭로…"역대급 직진캐, 사이다 한사발"
2019년 10월 19일 오후 19: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가본드' 신성록이 핵폭탄급 폭로로 모두를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19일 방송하는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10회에서는 신성록이 모로코에서 빠져나와 긴급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이 담긴다.

극중 기자들이 한껏 모인 기자회견장, 기태웅이 상처 난 얼굴을 한 채 등장해 굳은 표정으로 마이크가 가득 놓인 자리에 앉아 있는 장면. 기태웅의 예상치 못한 폭탄 발언에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지만, 이 난리법석 통에도 기태웅은 꿋꿋이 제 할 말을 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욱 수직 상승시킨다.

[사진=SBS]


무엇보다 지난 방송, 기태웅은 황필용(유태웅)과 팀원들이 지원팀이 아닌 암살조라는 것을 일찍이 알아챈데 이어, 공격 위협을 받는 차달건과 고해리의 모습을 CCTV로 지켜보면서 "우리는 결정을 내리는 사람이 아니라 지시에 따르는 사람"이라며 그저 방관하는 태도로 충격을 안겼던 터. 기태웅이 이후 모로코를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었던 것인지, 차달건과 고해리, 그리고 김우기(장혁진)의 행방은 어떻게 된 것인지, 기태웅이 어떤 내용의 폭로를 했기에 모두가 충격에 빠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신성록의 핵폭탄급 폭로 기자회견 장면은 경기도 일산구 대화동에 위치한 킨텍스 전시장에서 촬영됐다. 신성록은 일찍부터 촬영장에 도착했고 이어 분주하게 촬영 현장을 세팅 중인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는 살가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날 함께 호흡을 맞출 고규필 등 배우들을 만나자 서로 안부를 물으며 웃음을 터트리는 모습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띄웠다.

하지만 이내 신성록은 마련된 단상에 앉아, 특유의 포커페이스를 유지한 채 냉철한 눈빛을 드리우며 기자회견을 이어가는 열연을 펼쳤다. 더욱이 일대 소동에도 흔들림 없이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기태웅의 포스를 표현한 후 감독의 컷 소리와 함께 단상에서 일어나 분주하게 현장 분위기를 정리, 제작진을 미소 짓게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방송 기태웅의 반전 행보가 안방극장에 적잖은 충격을 던지며 작품의 긴장감을 한층 배가시켰다"며 "19일 방송은 역대급 직진캐들의 맹활약이 펼쳐지는, 사이다 한 사발 회차가 될 것이다. 신성록의 행보를 예의 주시 해달라"고 전했다.

19일 밤 10시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