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동백꽃 필무렵' 공효진, 강하늘과 키스 후 변했다...빨간 원피스 입고 등장 "다 죽었어"
2019년 10월 17일 오후 22: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공효진이 변했다.

17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황용식(강하늘 분)이 동백(공효진 분)에게 키스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용식은 동백을 집까지 데려다 주고 '사랑한다'라고 고백하려 한다. 그때 동백의 엄마(이정은 분)가 등장해 결국 황용식은 고백을 하지 못한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동백은 치킨을 뜯으며 "이제 내 인생을 새롭게 리모델링할 거다. 다 죽었어"라고 소리쳤다. 이를 보던 동백의 엄마는 몰래 미소지었다.

다음날 동백은 빨간 원피스를 입고 동네에 나타났고, 동네 사람들은 일제히 쳐다보며 "동백이 저렇게 예뻤나" "저렇게 웃은 거 처음이다"라고 수근대며 놀라워했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 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