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KT 기가LTE 커버리지 3.5%뿐인데…'전국망 허위광고' 기만
공정위, 향후 행위금지명령 내려
2019년 09월 29일 오후 12: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기가 LTE를 구현할 수 있는 커버리지가 극히 일부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전국망처럼 과대 허위광고한 사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KT가 '기가 LTE' 상품의 속도 및 커버리지를 광고함에 있어, 최대속도가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구현된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고 마치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대 속도를 제공받을 수 있는 것처럼 기만적으로 광고한 행위에 대해 시정조치를 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공정위는 통신서비스의 품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통신서비스의 최대 속도가 구현되는 커버리지 정보에 관하여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광고를 적발하고 시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KT]


KT는 지난 2015년 6월 15일부터 2016년 12월경까지 자사 홈페이지 및 블로그를 통해, 2015년 6월 15일부터 2018년 11월경까지 올레토커 블로그를 통해 '기가 LTE'상품 광고를 하면서 속도에 대해서는 3CA LTE-A와 기가 와이파이 기술의 결합을 통해 '최대 1.17Gbps'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는 광고를 한 바 있다.

동시에 커버리지에 대해서는 3CA LTE-A 서비스망 뿐만 아니라 최대속도가 1.17Gbps에 미치지 못하는 나머지 LTE서비스망이 포함된 전체 LTE의 기지국 분포지도를 표시하면서 '가장 넓고 촘촘한'이라는 문구와 함께 "20만 LTE기지국 + GIGA Infra"라고 알렸다.

하지만 실상은 광고에서 강조한 최대 1.17Gbps 속도가 나타나는 지역이 전국의 일부인 기지국수 기준 약 3.5%에 한정된다는 사실은 알리지 않고 광고한 행위인 것이 드러난 것. 소비자의 구매선택에 있어 중요한 사항인 최대 속도를 구현할 수 있는 커버리지에 관한 정보를 누락한 것으로 이는 기만적인 광고에 해당된다는 게 공정위의 판단이다.

당시 KT 기가 LTE 광고 [사진=공정위]


KT가 말하는 '기가 LTE'는 일종의 마케팅 용어로 SK텔레콤은 '밴드 LTE 와이파이', LG유플러스는 '기가 멀티패스'라는 명칭으로 서비스한 바 있다. 모두 MPTCP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이종망 동시전송기술이다. 이종망이란 LTE와 와이파이를 가리킨다.

당시 이통3사는 LTE 주파수 3개를 묶어 하향 최대 300Mbps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와이파이는 최대 8.66.7Mbps를 모바일 환경에서 구현했다. 이 두 개의 이종망을 엮어 약 1.17Gbps라는 이론상 속도가 도출된다.

하지만 와이파이는 고정형 서비스였기 때문에 모바일로 쓰기 어려웠고, 비면허대역을 활용하는 와이파이 규격상 제대로된 품질을 체감하기는 어려웠다. 게다가 당시 KT는 599요금제 이상에서만 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 단말로 따로 있기 때문에 누구나 이용할 수 없는 서비스였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KT 시정명령으로 향후 행위금지명령을 내렸다.

공정위는 "이번 사건은 통신서비스의 품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 통신서비스의 커버리지 정보에 관하여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를 적발․시정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통신 분야의 부당한 표시·광고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법사항을 적발하면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