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현장] 5G시대, 쥬라기공원이 현실로?
'Jump AR'로 AR동물원 구현, 3일만에 5천명 다운로드
2019년 08월 18일 오전 10:3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서울시민의 휴식처 올림픽공원 넓은 잔디밭에 웬 거대 고양이가 앉아있다. 약 15m 높이의 이 고양이 주변으로 가족단위 사람들이 사진을 찍으려 모여들었다. 그런데 스마트폰으로 보면 또 한마리의 거대 고양이를 만날 수 있다. 바로 증강현실(AR)을 통해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지난 13일부터 서울 여의도공원과 올림픽공원에 이른바 'AR동물원'을 열었다. 구글 플레이에서 '점프(Jump) AR'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가상의 거대 고양이뿐 아니라 야구단 SK와이번스 상징인 '비룡'을 불러올 수 있다. 향후 쥬라기공원의 공룡까지 소환한다는 목표다.

25일까지 올림픽공원에서 거대 고양이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출처=SK텔레콤]


이용법은 아주 간단하다. 앱을 실행한 뒤 스마트폰을 바닥과 수평으로 들고 있으면 하얀 마법진이 나타난다. 약 5초간 기다리면 거대 고양이 또는 비룡이 포효하며 모습을 드러낸다.

Jump AR로 래서팬더와 거대 고양이, 비룡을 불러온 모습.


AR동물원에 아기자기한 작은 동물도 불러올 수 있다. 고양이 종인 '아메리칸 쇼트헤어'와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레서팬더' 외에도 '웰시코기' '알파카' '아기비룡' 등을 만날 수 있다. 현실 속 모습에 이미지를 더하는 증강현실이므로 소환한 동물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5세대 통신(5G)의 차별적인 서비스를 알리기 위해 이 같은 AR동물원을 마련했다.
5G에서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대용량 데이터를 지연 없이 빠르게 전달할 수 있다. AR뿐만 아니라 가상현실(VR), 혼합현실(MR) 등 고화질의 이미지를 필요로하는 실감형미디어에는 필수 기술인 셈이다.

실제로 기존 AR서비스를 스마트폰에서 구현할 때 다소 이질감이 컸다. SK텔레콤은 AR동물들이 움직일 때마다 수만 가닥의 털의 흩날림과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기 위해 렌더링 기술을 모바일앱에 적용했다.

특히 퍼 시뮬레이션(Fur Simulation)과 유체 역학 시뮬레이션(Fluid Simulation) 기술을 통해 거대 고양이가 앞발을 내딛고 달려올 때 수 만개의 털이 세세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연출할 수 있다. 또 주변의 빛에 따라 질감이 다르게 설정되는 '환경 반영 렌더링' 기술도 쓰였다.

거대 고양이를 만날 수 있는 AR동물원은 LTE 스마트폰 사용자도 이용할 수 있지만, 올림픽공원이나 여의도공원과 같은 특정 장소에서만 사용할 수 있게 해 관심을 높이려 했다.

SK텔레콤은 이 곳을 '5GX 쿨파크'로 지정해 오는 25일까지 거대 고양이와 AR동물들을 공원 방문객과 만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영화 '쥬라기공원' 공룡도 스마트폰 AR로 소환

이 AR동물원은 서비스 개시 후 3일만에 5천명이 다운로드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뿐 아니라 대구, 광주, 대전 등 주요광역시로도 확대돼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날 수 있게 된다. 동물만 불러오는 게 아니라 멤버십 혜택과도 연계해 SK텔레콤의 지역특화 5G 마케팅에도 활용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이 16일 기자간담회에서 AR동물원에 적용된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SK텔레콤]


앞으로 AR동물원은 NBC유니버셜과의 협력, 영화 쥬라기공원의 공룡들을 소환하도록 진화할 계획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AR동물원을 불러올 수 있는 Jump AR 앱 이용시 SK텔레콤 5G 고객에게 데이터 요금을 과금하지 않는 제로레이팅을 적용할 것"이라며, "향후에는 이용자가 가고 싶은 공간에 실제로 있는듯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가겠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