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페르난데스 4타점·유희관 8승' 두산, 투타 조화 속 LG 제압
2019년 08월 16일 오후 22: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잠실 라이벌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7-4로 이겼다.

두산은 경기 초반부터 LG를 압도했다. 두산은 1회말 무사 1·2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LG 선발 우완 임찬규를 상대로 선제 3점 홈런을 때려내며 3-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사진=뉴시스]


두산은 이어 4회말 2사 1루에서 박세혁이 1타점 3루타를 쳐내면서 4-0으로 격차를 벌렸다.

LG는 홈런포로 반격에 나섰다. 5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유강남이 두산 선발 좌완 임찬규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기록하며 4-1로 따라붙었다.

이후 LG가 쫓아가면 두산이 도망가는 흐름이 계속됐다. 두산은 5회말 1사 1·2루에서 박세혁이 중전 안타로 1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스코어를 5-1로 만들었다. LG도 곧바로 이어진 6회초 1사 1·3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얻어내며 5-2로 추격했다.

두산은 경기 중반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6회말 무사 1·3루에서 페르난데스의 1타점 희생 플라이, 7회말 1사 2루서 박세혁의 1타점 2루타로 2점을 더 얻어내면서 7-2로 달아났다.

[사진=이영훈기자]


LG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9회초 무사 만루에서 카를로스 페게로의 밀어내기 볼넷과 유강남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7-4까지 격차를 좁혔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두산은 계속된 2사 1·3루에서 마무리 이형범이 LG 전민수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7-4의 승리를 지켜냈다.

두산은 선발투수 유희관이 6.1이닝 2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타선에서는 페르난데스가 4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LG는 선발투수 임찬규가 4.1이닝 5실점으로 경기 초반 무너지면서 두산 쪽으로 넘겨준 흐름을 되찾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