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LGU+, 강변북로·올림픽대로에서도 5G 품질 'OK'
하향 평균 530Mbps 측정
2019년 08월 08일 오전 09: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도심 고속화도로에서도 안정적인 5세대 통신(5G) 품질이 측정됐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서울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서 5G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고속 이동 시 다운로드 평균 530Mbps, 최고 1천50Mbps의 전송속도를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측정은 LG전자의 V50 씽큐 5G 스마트폰으로 진행됐다. 고속 이동 시에는 밀리세컨드(ms) 단위로 빠르게 변화하는 무선 환경 영향으로 기지국 송출 신호가 이동하는 사용자 위치에 정확히 전달되기 어려워 단말 수신 성능이 악화돼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영향을 준다.

LG유플러스는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이용한 빔포밍 기술을 통해 빠르게 이동하는 환경에서도 효과적으로 신호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강변북로에서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5G 속도품질을 테스트하고 있다. [출처=LG유플러스]


또 5G 커버리지 및 네트워크 파라미터 최적화 작업을 진행, 단말 수신성능을 대폭 향상시켜 속도와 서비스 안정성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인접 셀간 핸드오버 성공률 100%와 다운링크 평균 530Mbps 속도를 달성했다.

LG유플러스는 KTX 등 고속철도 이동(최대 시속 약 350km)시에도 완벽한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시속 100㎞ 이상의 속도로 이동 시 영향이 커지는 도플러 효과 극복을 위한 차별적 기술 및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

도플러 효과란 파동을 발생시키는 파원과 그 파동을 관측하는 관측자 중 하나 이상이 운동하고 있을 때 발생하는 효과로, 이로 인해 고속이동 시 주파수 특성이 바뀌어 기지국과 단말 성능이 저하된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기술 연구와 혁신을 거듭해 고속도로, 고속철도, 지하철, 실내등 다양한 환경에서 5G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