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LGU+ "공덕역 6호선 '5G 갤러리' 관람하세요"
증강현실 기술로 예술작품 감상
2019년 07월 07일 오전 09: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LG유플러스가 세계 최초로 5G와 문화예술을 결합한 'U+5G 갤러리'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와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대회의실에서 '지하철 6호선 공덕역 문화예술철도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연간 1천300만명이 이용하는 6호선 공덕역 역사 공간을 시민들이 지하철을 오가며 다채로운 문화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문화예술철도'로 변화시킬 계획이다.

[출처=LG유플러스]


오는 8월에는 LG유플러스는 5G 기술을 활용해 작품을 증강현실(AR)로 관람하는 'U+5G 갤러리'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지하철을 기다리는 고객이 스크린도어에 설치된 미술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증강현실 서비스 앱인 'U+AR'로 보면, 정지된 그림에서 사물이나 인물의 움직임이 가미된 또 하나의 예술 작품으로 변화된다. 아울러 U+AR을 통해 움직이는 작품을 크게 확대하거나 자유롭게 돌려보면서 감상하는 것이 가능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시민들이 지하철이라는 공공 공간에서 문화예술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5G기술이 갤러리를 관람하는데 또 다른 감동을 주길 기대한다"며, "서울교통공사와 적극 협력해 문화예술철도의 좋은 사례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수십억원에 달하는 6호선 광고수익을 포기하면서까지 6호선을 아트플랫폼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며, "문화예술철도를 구현하기 위해 공사의 역량을 투자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은 지하철 고객들을 위해 새로운 문화예술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