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끝내기 안타' 손시헌 "짜릿한 기분 느낄 수 있어 감사하다"
2019년 06월 08일 오후 20: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NC 다이노스 베테랑 내야수 손시헌이 끝내기 안타와 함께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손시헌은 8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NC의 5-4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사진=이영훈기자]


손시헌은 팀이 4-4로 맞선 9회말 1사 만루에서 해결사로 나섰다. KIA 우완 고영창을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쳐내면서 NC의 5-4 승리를 안겼다.

NC는 손시헌의 개인 통산 5번째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연승과 함께 주말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손시헌은 경기 후 "만루가 됐을 때 내 타석에서 대타와 교체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감독님께서 부르신 뒤 네가 해보라고 얘기해주셔서 해보겠다고 했다"며 "실투를 놓치지 않았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시헌은 또 "선수 생활이 많이 남지 않았는데 많은 관중 앞에서 이런 짜릿한 기분을 느낄 수 있어 감사하다"며 "최근 팀 성적이 좋지 않지만 2연승을 계기로 다시 올라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고래싸움에 대박..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