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반려동물
[스타♡펫 HD포토]김수지 아나운서와 반려묘 리루, '걱정 말아요 그대'
2019년 04월 04일 오전 10: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리루 리루~" 하이톤 콧소리의 애교 가득한 고양이 집사가 김수지 아나운서였다니 반전이다. 뉴스를 진행하는 그녀의 차분하고 지적인 중저음 톤의 목소리와는 딴판이다. 집사의 애교에도 도도한 리루는 촬영 때는 카메라를 연신 바라보며 '모델묘' 포스를 내뿜었다.

김수지 아나운서의 반려묘 리루는 지난해 1월 즈음 태어난 걸로 추정되는, 새끼 고양이다. 김수지 아나운서는 그해 8월 '고양이라서 다행이야'라는 온라인 고양이 커뮤니티에서 유기묘 리루의 존재를 알게 됐다. "전 주인이 볼까봐 조심스럽다"는 김 아나운서는 리루의 이야기를 꺼내놨다.

"리루는 이전에 키우던 집에서 아이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해요. 주인이 문을 열고 '차라리 나가라'며 리루를 내보냈고, 길에 있는 고양이를 협회에서 구조했어요. 샴이 귀한 품종이라, 추적을 해서 주인을 찾았나보더라구요. 그런데 주인이 키울 여건이 안되서 다시 맡겨졌죠."

아픔이 있던 고양이에게, 영화 '제5원소'에 나오는 여전사 '리루'의 이름을 선물했다. 강한 여주인공, 자기만큼은 행복했던 리루처럼 살길 바라는 마음이 깃들었다.

"리루가 오면서 달라진 것들이 너무 많아요. 제가 계약직 아나운서였다가 정규직이 됐잖아요. 입사하면서 정신적으로 마냥 편하진 않았어요. 그런데 리루가 '걱정 인형'처럼 제 머리맡에 있는 걱정을 모두 가져갔어요. 주변에서도 많이 밝아졌다고 해요."

서로가 서로에게 위로를 받으며 가족이 된 김수지 아나운서와 리루, 그녀들의 행복한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