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SKT·삼성의 'S'는 '속도'…'갤S10' 5G 초고속 달성
국내 최고속 2.7Gbps 구현
2019년 03월 13일 오전 10:0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5G 초고속 기록을 지속적으로 경신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당장 갤럭시S10 5G가 출시되면 이론상 국내 초고속인 2.7Gbps 속도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5G-LTE결합기술' 개발 및 검증을 마치고, 곧 국내에 출시할 세계 1호 5G스마트폰 '갤럭시S10 5G'에 기본 탑재한다고 13일 발표했다.

갤럭시S10 5G가 출시되면 이론상 국내 초고속인 2.7Gbps 속도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사진=SKT]


'5G-LTE결합(Aggregation) 기술'은 5G와 LTE네트워크를 함께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해 전송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앞서 듀얼커넥티비티 기술을 통해서 국제 기술표준을 마련하고 장비업체, 단말업체들과 손잡고 기술을 시연하기도 했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이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S10 5G'를 통해 5G의 1.5Gbps와 LTE의 1.15 Gbps 전송 속도를 묶어 최대 2.65Gbps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이 기술을 탑재한 5G스마트폰은 5G만 활용할 때보다 전송 속도가 80% 빠르다. HD영화 2GB를 약 6초 만에 받을 수 있다. 일반 영상보다 5배 용량이 큰 VR콘텐츠인 10GB도 약 30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다.

SK텔레콤 출시 모델은 초기부터 2.6Gbps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고, 상반기 중 최대 2.7Gbps로 한번 더 업그레이드된다. 향후 출시될 5G폰에도 이 기술이 순차 적용된다.

SK텔레콤은 '5G-LTE결합 기술' 고도화 및 28GHz 5G 상용화 등을 통해 단계별로 속도 한계치를 경신하고 ‘국내 최고속 5G’를 제공할 계획이다.

핵심 기술 적용 및 필드 테스트를 앞서 성공한 SK텔레콤은 14일부터 '갤럭시S10 5G', 'LG V50씽큐 5G'를 을지로 본사 1층 ICT체험관 티움에 전시할 계호기이다. 방문한 관람객들은 5G상용망과 연결된 5G스마트폰을 직접 만져보고, 각종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전시되는 서비스 중 5G 초고속 특성을 활용한 '옥수수' 초고화질(4K UHD) 스트리밍, VR 콘텐츠 등이 관람객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오는 4월 '5GX 체험존'을 전국 30여개 지역으로 대폭 확대한다. 고객들은 5G스마트폰 출시전 체험존에서 AR · VR, 미디어 등 다양한 5G 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같은 5G폰을 쓰더라도 차세대 기술 적용, 주파수, 네트워크 최적화를 통해 SK텔레콤이 가장 좋은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며, "올 한해 5G 스마트폰 최고속을 단계별로 경신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기고]게임이용장애 논의, END 아닌 AN..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