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반려동물
[스타♡펫 HD포토]이세희, 또치X강이와 함께 행복더하기~
2019년 02월 14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인형같은 미모의 배우 이세희의 반련견이라 도도한 느낌의 품종의 강아지를 생각했지만 오산이었다. 이세희는 덥수룩한 털과 순둥순둥한 눈매의 반려견 또치(9살), 강이(2살)와 함께 환한 미소로 인사를 한다.

또치와 강이는 모두 유기견이다. 또치는 이미 두 번 파양을 당했고, 강이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안락사 위기에 처했던 강아지였다. 외면할 수 없었던 또치를 먼저 데려왔고, 또치를 키우며 깊어진 마음은 강이로 향했다.

이세희는 촬영 내내 "예뻐죽겠다"며 또치와 강이에 대한 팔불출 사랑을 보여줬다. '엄마 바라기' 또치는 시종일관 이세희 품에 안겨있다. 가냘픈 그녀에게 중형견의 또치가 무거울 법한데도 내려놓지 않고 애정표현을 더해준다. 또치와 강이에 준 사랑만큼, 받은 마음도 크다.

"정말 엄청난 경험이에요. 마인드 컨트롤이 잘 되고, 제 삶을 더 의욕적으로 살 수 있게 해줘요. 이 친구들을 키우면서 책임감도 정말 커졌어요. 반려동물을 키우며 생기는 제약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만큼, 이 친구들의 존재 자체가 절 정말 행복하게 해줘요. 인생을 더 잘 살고 싶다는 마음도 커졌죠. 정말 오래오래 함께 행복하고 싶어요."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자본주의가 민주주..
[닥터박의 생활건강] 이번 다이어트..
[글로벌 인사이트]기사 로봇 “기자..
[치매여행]<30> 치매보험, 꼭 들어야..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