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한국당 당권 주자, 보수 선명성 경쟁 "김경수 구속, 文대통령 사과해라"
홍준표·황교안·오세훈, 文대통령 겨냥 강경 발언…보수층 민심 잡기
2019년 02월 03일 오후 13:1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권 주자들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 사건을 공모한 혐의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법정 구속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하는 동시에 거듭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내며 보수 선명성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연루된 지난 대선 여론 조작을 근거로 대선 무효를 주장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김 지사의 윗선은 특검으로 반드시 조사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해 사실상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지난달 30일 출판기념회에서 손을 흔들고 있는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사진=이영훈 기자]


그는 "지금 단계에서도 문 대통령께서는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지난 대선 때 한 몸 같이 다니던 김 지사가 여론 조작으로 법정 구속됐고, 문 후보의 지시를 받은 기사의 좌표를 찍어 드루킹이 조작했고, 경선 시 '경인선(經人先·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가자'고 한 퍼스트레이디의 동영상만으로도 사과 사유는 넘치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 드루킹의 여론 조작으로 패륜, 막말, 발정으로 나를 몹쓸 사람으로 몰아간 것은 앞으로 반드시 사과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0일 당 대표 선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도 "지난 특검이 김경수 위의 상선은 수사를 안 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그 사건이 확정되면 대통령 후보의 문제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일 서울역에서 만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사진=뉴시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질서 파괴 정권'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판결을 적폐로 몰아 사법부를 협박하는 모습이 모리배의 행태와 다르지 않다"면서 "정부·여당이 사법부를 공격하는 이유는 단 하나, 문재인 대통령의 정통성 시비를 원천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법부의 판결은 불법적으로 여론을 조작한 김경수, 이를 묵인한 민주당, 부정한 방법으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추상같은 꾸짖음의 '시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지난달 30일 입장문을 내고 "여론조작을 통해 국민의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를 방해한 것은 어떠한 변명도 통하지 않는 매우 중대한 범죄행위"라면서 "대선 과정에서 여론조작과 심각한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이번 판결을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반드시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40-50대의 허들,..
[글로벌 인사이트]모바일 점수로 사..
[글로벌 인사이트]‘점입가경’ 미중..
[치매여행]<28> 치매부모님을 위해..
[기고]게임이용장애 논의, END 아닌 AN..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