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아시아의 넷플릭스"…지상파·SKT '토종OTT연합' 결성
통합법인 신설해 미디어 생태계 활성화 선도, 한류 확산의 교두보 역할
2019년 01월 03일 오후 1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아시아의 넷플릭스, 글로벌에서 경쟁하는 토종 OTT의 대표 주자로 키우겠다."

국내 대표 미디어 플랫폼 '푹(POOQ)'과 '옥수수(oksusu)'가 합쳐 국내 미디어 생태계를 키우고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



KBS∙MBC∙SBS와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3일 한국방송회관에서 통합 OTT 서비스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Over The Top)는 인터넷 스트리밍을 통해 방송 프로그램·영화·교육 등 각종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넷플릭스와 옥수수, 푹(Pooq), 티빙 등이 꼽힌다.

각 사는 최근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를 중심으로 급변하고 있는 국내 미디어 환경에서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에 대항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OTT 사업 역량을 갖춘 토종 사업자 간 연합 전선을 구축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SK텔레콤은 "OTT 사업 성장 및 국내 미디어 생태계 발전을 위해서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 서비스 차별화, 플랫폼 규모 확대, 해외 진출 등이 필수적이며 지속적인 투자가 담보되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향후 통합법인의 서비스를 아시아의 넷플릭스,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 경쟁하는 토종 OTT의 대표 주자로 키워 K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선도하고 국내 미디어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방송 3사가 공동 출자해 '푹' 서비스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과 SK브로드밴드의 '옥수수'’ 사업 조직을 통합해 신설 법인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국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미디어 기업의 공세 속에서 우리 문화와 국내 미디어∙콘텐츠의 다양성을 지키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국내외로 대규모 투자 유치를 추진하고, 이를 통해 확보된 재원을 글로벌 명품 콘텐츠 제작 및 투자에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방송3사가 보유한 콘텐츠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고, 국내외 다양한 콘텐츠 사업자들과의 활발한 제휴∙협력을 통해 양질의 미디어 콘텐츠를 수급∙공동 제작하는 등 향후 방송사와 제작사를 비롯해 다양한 파트너와의 제휴 가능성을 열어둔다는 방침이다.

통합법인은 미디어 서비스 차별화에도 나선다. 통합법인은 각 사의 콘텐츠∙통신
/미디어 전문 역량 및 기술, 모바일 기반 서비스 경험을 결집해 차별화된 서비스와 콘텐츠 이용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새로운 브랜드 및 서비스를 론칭하고, 고객들의 미디어 이용 패턴을 고려해 사용이 쉽고 단순한 요금제를 새로 출시한다. 5G 시대에 맞춰 스트리밍 및 초고화질 비디오 기술 기반의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AI 및 빅데이터 기반의 콘텐츠 추천 기술 등을 활용할 방침이다.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를 통해 한류 확산과 K콘텐츠 글로벌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올해 중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해외에 진출하여 통합법인을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