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야구 
[포토]미세먼지에도 강행한 KS, 우천으로 쉬어가나?
2018년 11월 08일 오후 15: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영훈 기자]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맞대결이 8일 오후 인천광역시 문학동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시작에 앞서 SK행복드림구장에 방수포로 공이 떨어지자 고여있는 물이 튀어 오르고 있다.

두팀은 선발투수로 각각 김광현(SK)과 이영하(두산)를 내세웠다. 좌완 김광현은 올 시즌 25경기에 나와 11승 8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했다. 우완 이영하는 40경기에 등판해 10승 3패 평균자책점 5.28을 기록했다.









/인천=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