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카톡으로 분식·일식도 주문한다…대상 확대
입점 비· 중개 수수료 없이 월이용료만으로 이용 가능
2018년 09월 12일 오전 11: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카카오톡으로 다양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그동안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만 주문할 수 있었지만 중소사업자가 판매하는 음식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돼 있던 카테고리도 치킨, 피자,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회, 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나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 플러스친구를 추가하거나 카카오톡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된다.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 하거나 회원가입할 필요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모든 과정이 이뤄지며, 결제 이후의 '매장접수'나 '배달출발'과 같은 진행 과정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아볼 수 있다.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사전 입점 예약에 약 2만 5천여개의 사업자가 신청했고, 현재까지 약 1만개의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순차적으로 입점하고 있다.

특히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를 없애 사업자의 부담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월 3만원(VAT별도)의 월이용료만 지급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 이와 함께 연말까지 입점계약시 최대 60일 무상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입점을 원하는 사업자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 하단의 배너를 클릭해 입점 상담 신청을 하거나 바로 입점 신청을 하면 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총괄하고 있는 서준호 TF장은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입점하고 싶다는 중소사업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며 "이번 서비스 확대를 통해 이용자들은 주문할 수 있는 음식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사업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판매 및 마케팅 채널을 추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해 3월 오픈한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현재까지 약 30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으며, 주문 가능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5개, 가맹점수는 약 1만 5천여곳에 달한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