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포토.TV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포토.TV 홈 포토 TV 기업BIZ
Home > 뉴스 > IT TV
"수면 보장"…완전자율주행차 나온다
미래형 전기차 콘셉트 디자인…단거리비행기 대체 가능
2018년 09월 07일 오후 15: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중장거리 여행시 차량 안에서 편하게 휴식을 취하며 수면까지 취할 수 있는 완전자율주행차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스웨덴 자동차 제조사 볼보차가 미래형 완전자율주행차 콘셉트 디자인 '볼보 360c'를 공개했다.

볼보 360c는 운전자가 필요없는 완전자율주행전기차로 국내선 비행기 여행을 대신할 수 있도록 편의성과 안전성에 초점을 맞춰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볼보는 앞으로 카쉐어링과 가입형 차량 이용 서비스가 늘면 볼보 360c의 쓰임새가 더욱 커지며 기존 교통수단에 많은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내다봤다.



볼보 360c는 차량이 움직이는 동안 승객이 차안에서 업무를 보거나 휴식을 취하며 심지어 잠을 잘 수 있다.

이 완전자율주행차의 가장 큰 장점은 국내선처럼 비행기로 중장거리 이동시 보안 검사를 받거나 비행중에 들리는 항공기 소음을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볼보가 준비중인 로봇택시 서비스를 이 미래형 콘셉트카로 제공할 수 있다. 승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해 집문밖에서 원하는 목적지까지 편하고 안전하게 바로 이동할 수 있다.

특히 이 차량은 운전대와 엔진을 장착하고 있지 않아 실내가 넓어 쾌적하다. 볼보는 다양한 편의성을 지닌 미래형 전기차인 360c 콘셉트카를 움직이는 수면실 또는 모바일 오피스, 거실겸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라고 부르고 있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유사투자자문 추천종목..
[기자수첩] 반년 새 '양호→미비'…금..
[기자수첩] 남북정상회담에 거는 기..
[기자수첩]재점화된 확률형 아이템..
[글로벌 인사이트] 타협 국면에 접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