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케이블TV도 'VR'본다…티브로드, 16K급 60FPS 시범성공
기존 케이블방송망을 통한 360 VR서비스 제공에 성공
2019년 12월 09일 오전 09:2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티브로드가 16K급 초다 60프레임 가상현실(VR) 영상에 대한 시범 서비스를 실시한다.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은 지난 11월 4일부터 12월 6일까지 16K급 고품질 VR 영상 서비스에 대한 시범서비스를 진행했다고 9일 발표했다.

[사진=티브로드]


시범 서비스에 사용된 기술은 일반 가정집에 공급되는 케이블TV 방송망을 통해 16K급 고품질 VR 영상을 스트리밍 서비스로 받을 수 있게 해준다. 트랜스코더 장비에서 하나의 360 VR 영상을 분할해 H.265 코덱으로의 영상 변환부터 스트리밍 서버, 그리고 영상 재상 장치까지 모두 국내 자체 기술 개발로 진행됐다.

일반적으로 360 VR 영상 서비스로 제공되는 콘텐츠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의 하드웨어 한계 때문에 4K 수준으로 구현되어 실감 콘텐츠를 즐기기 어렵다. 360 VR 영상은 기존의 2D 영상과 다르게 가상의 구를 생성하고 이 구면에 영상을 투영하는 방식이다. 시청자가 바라보지 않은 영역의 영상도 계속 재생이 된다. 즉, 시야 영역 외 재생으로 인해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고사양 시스템을 요구하게 된다.

티브로드가 진행한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는 사용자의 시야 범위 내에 출력되는 영상들만 16K급으로 재생하고 나머지 영역은 영상 품질을 낮춰서 재생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적은 자원으로 초고화질의 영상을 서비스 받을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초당 30 프레임 수준의 360 VR영상의 경우 사용자가 영상 시청 시 멀미 등의 불편을 일으키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프레임 수를 60프레임으로 늘리기 위해 노력했다.

서범서비스에서 케이블망과 디지털케이블TV, 기존 HMD를 통해 일반 가정 사용자에게 16K급 60FPS의 영상 제공이 가능한 것을 검증했고, 네트워크 사용 대역폭도 대폭 감소하는 것을 성공적으로 검증했다.

시범서비스에 이용된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원으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의 지원을 받아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이 함께 수행한 3차년도 결과물로 나온 것이다. 1차년도는 시스템 설계 및 요소 기술 개발, 2차년도는 시스템 모듈 개발 및 연동을 진행했다.

티브로드와 전자부품연구원은 과제 종료 후에도 서비스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해 세부 기술을 다듬고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강신웅 티브로드 대표는 "케이블TV를 통한 360 VR 콘텐츠의 라이브 시범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었다"며, "향후 기존방송망을 통해 일반 가정, VR카페 등에 VR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TV셋탑과 모바일 호환성 등을 확보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